나이스지키미 & 올크레딧 차이점(신용등급 정리)

     

    나이스지키미 & 올크레딧 차이 이유

    나이스지키미, 올크레딧 모두 신용등급을 측정하는 사이트입니다. 신용평가기관이라고 불리는 해당 사이트는 NICE, KCB로 각종 금융기관에서 고객의 등급을 확인하는데 활용합니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이따금씩 신용등급이 다르게 측정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적게는 1등급 차이부터 많게는 6등급까지 차이가 나는데 결코 무시할 수 없는 등급이라 왜 이렇게 차이가 나는지 궁금할 때가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는 두 기관에서 평가하는 기준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신용등급을 평가할 때 필요한 여러 가지 기준 중 어떠한 점을 중점적으로 비중 있게 보느냐 따라서 차이가 날 수밖에 없죠.

     

     

     

    여담으로 토스, 카카오 뱅크 등 신용등급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많지만 나이스지키미 혹은 올크레딧을 통해 확인하는 것이 가장 정확하답니다.

     

     

    제1, 2금융권 신용등급 기준

    제1금융권은 농협, 신한, 국민은행과 같이 우리가 평소에 들어보고 익숙한 금융기관을 일컫습니다. 한편 제2금융권은 저축은행, 캐피털과 같은 상호 기관을 의미하죠. 이때 전자는 올크레딧을, 후자는 나이스지키미를 주로 이용한다고 합니다.

     

     

    번외로 요새는 신용등급이 아닌 통신 등급으로 금융상품을 이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금융 알짜배기] - 통신등급 대출 조회방법 및 종류 알아보기

     

    통신등급 대출 조회방법 및 종류 알아보기

    통신등급 대출 정리 통신등급 대출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현재 대학생 및 무직자 사이에서 인기가 많은 상품입니다. 아무래도 대출이라고 하면 직장인, 자영업자, 개인사업자를 위한 상품밖

    every-suggestion.tistory.com

    이를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신용등급 평가기관 시행 금융사
    나이스지키미 제2금융권 이하 금융사
    올크레딧(KCB) 제1금융권 시중은행

     

     

    나이스지키미 vs 올크레딧

    활용하는 금융기관이 다르다고 신용등급 차이가 날리는 없고, 그렇다면 과연 신용등급이 차이나는 큰 이유는 무엇일까요? 바로 [연체이력]을 비중 있게 두느냐 혹은 그렇지 않으냐 차이입니다. 

     

    특히 나이스 신용 기관은 연체 이력을 중점적으로 보는데 평가 요소 및 활용 비중을 보면 무려 해당 상세 내용을 40.3%나 보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연체 없이 꾸준히 상환할 수 있는지를 집중적으로 본다는 말입니다.

     

     

    한편 그다음 높은 순으로 부채 수준 평가요소는 23% 비중을 두고 보는 편입니다. 결론적으로 상환능력을 연체 및 기존 채무 유무로 평가한다는 말이네요.

     

     

    반면 올크레딧에서 평가 항목 중 [연체이력] 비중은 24% 입니다. 이는 나이스지키미 40.3%와 비교 했을 때 무려 16%정도 차이가 나기 때문에 산출된 신용등급 또한 차이가 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를 정리하자면 결국 연체이력이 많다는 점은 나이스 평가 등급은 낮게 책정될 수 있으나 반면에 올크레딧에서 높게 책정될 수 있음을 시사합니다.

     

    나이스지키미 1등급, but 올크레딧 6등급?

    오늘 소개한 내용을 정리하자면 만약 기존 채무가 많지만 연체이력 없이 꾸준히 성실하게 상환을 해왔다면 나이스 평가등급은 1등급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올크레딧은 [신용카드] 사용이력을 더욱 비중있게 보는 편입니다. 따라서 신용카드에서 볼 수 있는 카드론, 현금서비스와 같은 금융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면 불이익을 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결론적으로 아무리 나이스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해도 신용카드 금융 서비스를 이용한 이력이 많다면 올크레딧은 낮은 신용등급이 평가됩니다.

     

     

    나이스지키미, 올크레딧 관리 방법

    이렇게 평가 요소가 다른 두 평가기관에 따라 앞으로 어떻게 신용등급을 관리해야 할까요? 결론만 말씀드리자면 결국 두 곳 모두 관리를 해야 합니다. 사람 일이라는 것은 어떻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나는 제1금융권만 이용할 거야!"라고 해도 언젠가 제2금융권을 이용할 때가 있을지도 모르기 때문이죠.

     

     

    어떻게 보면 당연할 수 있지만 이따금씩 제2금융권은 금리를 높이기 위해 두 평가 기관 중 낮은 등급을 선택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금리를 높게 받아야 자사에 유리한 매출 조건이 될 수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어느 신용등급을 차용하든 그건 금융기관 마음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부분입니다. 따라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평소에 두 곳 모두 관리를 하는 수밖에 없는 것이죠.

     

     

    따라서 가급적이면 신용카드사에서 제공하는 금융서비스(카드론, 현금서비스)는 이용하지 말고 연체를 하루라도 이행해서는 안됩니다. 그러면 자연스레 신용등급은 좋아질 수 밖에 없습니다.

     

     

    오늘은 나이스 신용지킴이, 올 크레디트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그 외에 다양한 금융 정보가 있으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국가복지] - 경기 극저신용대출 지원 내용 및 신청방법 확인

    [금융 알짜배기] - 신용카드 대출 가이드 2020 (현금서비스, 카드론 이자율 등)

    [금융 알짜배기] - 차상위계층 조건 알아보고 신청까지 해보자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